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

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

> 인기논문 > 주제별 인기논문

주제별 인기논문

2019년 10월 인기논문 입니다.
5,7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N/A

<국문학> 현대 시조 형태의 기교

오동춘
한국국어교육학회|새국어교육  25권 0호, 1977 pp. 422-443 (총 22pages)
5,7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국문학 : 〈장유성전〉의 연원과 특징

박인희 ( In Hee Park )
한국국어교육학회|새국어교육  68권 0호, 2004 pp. 257-285 (총 29pages)
6,400
초록보기
4,0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국문학 : 선교영화 〈벤허(Benhur)〉에 나타난 대속 (Ransom) 복음 연구

배미정 ( Mee Jeong Bae )
한국국어교육학회|새국어교육  68권 0호, 2004 pp. 287-302 (총 16pages)
5,100
초록보기

<국문학> 생활 문학 서설

이영호
한국국어교육학회|새국어교육  25권 0호, 1977 pp. 452-474 (총 23pages)
5,8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국문학 : 난설헌 시의 특성 연구

양언석 ( Eon Seok Yang )
한국국어교육학회|새국어교육  68권 0호, 2004 pp. 303-319 (총 17pages)
5,200
초록보기
4,0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국문학 : 양주동의 「절충주의 문학론」 연구

양윤모 ( Yoon Mo Yang )
한국국어교육학회|새국어교육  68권 0호, 2004 pp. 321-337 (총 17pages)
5,200
초록보기
5,2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5,3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5,3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이옥 전의 시정세태 묘사와 풍자

권순긍 ( Sun Keung Kwon )
한국한문교육학회|한문교육연구  23권 0호, 2004 pp. 273-294 (총 22pages)
5,700
초록보기
본 논문은 일상성을 중심으로 하여 李鈺의 傳을 비롯한 서사물에서 시정 세태의 일상, 곧 구체적 삶의 현장이 어떻게 그려지고 있으며, 그 과정에서 어떻게 풍자가 이루어지는가를 살펴본 것이다. 李鈺은 특히 소품을 통해 일상성을 많이 드러냈던 바, 그것이 서사물에서는 어떻게 나타나는가를 다루고자했다. 흔히 리얼리즘에서 거론되는 `치밀한 세부묘사`의 차원에서 조선후기 시정세태의 묘사와 그 근거를 파악한 것이다. 시정세태를 다룬 李鈺의 작품에서 핵심적인 문제로 거론되는 것은 돈, 곧 이익추구에 관한 것이다. 이것을 중심으로 시정의 잡다한 인물군상들이 움직였다. 李鈺은 특히 반사회적 이익추구에 관해 집중적으로 관심을 기울여 ① 물건을 훔치는 도둑 ② 시체로 공갈, 협박하는 모리배 ③ 남을 속이는 사기꾼 등을 중심으로 시정세태를 다루었다. 당연히 풍자의 대상은 이들이고, 李鈺이 풍자하고자 하는 바는 이익만을 좇는 시정세태와 인간군상들인 것이다.
4,9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6,700
초록보기
이 글은 해석학적 전제를 의식하면서 조선 후기 인성론(人性論) 논쟁을 이해해 보고자 하였다. 인성론을 정치 편향적인 관점에서만 보거나 자구(字句)의 동이(同異) 여부로만 판단하는 것은 `이론상의 진전`이 아닌 `단순한 변화`를 실제 진전으로 오해하게 할 수 있다. 이러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글의 문면이 아니라 당대인의 사유에 내재된 인식 관심의 실체를 파악하고자 했다. 그래야 단순한 자구의 옮김이 아닌 `완전 번역`, 즉 언어 저편에 있는 실존적 체험의 옮김이 이루어질 것이기 때문이다. 인성론 논쟁에서 이간은 인성(人性)과 물성(物性)이 같다고 주장했다고 이해된다. 그러나 이간이 인성(人性)과 물성(物性)에 다른 지점이 있다는 것을 몰랐던 것은 아니다. 다만 그 부분이 윤리적인 수양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강조하지 않은 것이다. 즉 `인간이 어떻게 하면 윤리적으로 될 수 있는가`하는 그의 인식 관심이 그의 주장을 이끌어내었다. 한원진도 인성(人性)과 물성(物性)의 같은 지점을 전적으로 부정한 것이 아니다. 한원진은 자연 세계 속에서 인간의 물질적 지위에 대해서 객관적으로 이해하고자 했고, 그 결과 인성(人性)과 물성(物性) 사이에 다른 점이 분명히 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. 홍대용의 인식 관심은 구체적인 감각적 지각을 통해 얻은 지식을 강조하는 것이었고, 그래서 기존의 용어로 전개되는 인물성동이론(人物性同異論)에 관해서는 어느 편에도 서지 않았다. 그는 `성(性)`이란 용어의 엄밀한 성리학적용법을 고집하지 않았다. 그가 주장한 것은 `사람과 동물은 서로 자기 편에서 볼 수 있고, 그런 점에서 동등하다`는 것이었다. 오늘날 기일원론자(氣一元論者)로 이해되는 임성주는 전통적인 용어 맥락에서 자연 세계의 구성과 운용 질서가 무엇인가를 밝히는 데에 관심이 있었다. 이때 전통적인 용어 맥락이란 성리학이 아니라 장재의 기(氣) 철학이다. 그는 `리(理)`의 개념은 거부했지만 널리 쓰이는 성(性)이라는 용어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았다. 다만 그것을 기(氣)를 기준으로 설명했다는 점에서 성리학의 기본 전제를 벗어났다는 점이 인정된다. 그러나 장재의 기철학이 지닌 근본적인 한계, 즉 선(善)하지 않은 현실에서 순선(純善)한 형이상학적 원리를 무리하게 도출해 내는 한계를 벗어나지는 못하였다. 궁극적으로 `성(性)`이라는 용어를 성리학적 맥락에서 받아들이는가 아닌가가 인성론과 관련된 논란의 큰 구별점이다 이간, 한원진, 임성주는 성(性)을 의미 있는 용어로 보았고, 홍대용은 그렇지 않았다. 임성주는 다시 성(性)을 `기(氣)의 덕(德)`이라고 규정하는 파격을 보였다. 이간은 윤리학적 관점에서, 한원진은 언어 분석의 관점에서 인성(人性)과 물성(物性)의 같고 다른 점을 서로 다르게 규정했다. 홍대용은 기존의 용어 맥락을 사실상 무시하고 인(人)과 물(物)이 그 물질적 가치면에서 `균등(均)하다`는 주장을 폈다. 그러나 논의의 중심에 선 네 사람은 어느 누구도 `인(人)`이나 `물(物)`의 내질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들어가지 않았다. 이는 이들 모두가 인간에 대한 조선 후기의 공통된 인식 지평 속에 놓여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.

關于中國早期歷史上遊俠身분的重新檢討

진광굉
중국어문학회|중국어문학지  15권 0호, 2004 pp. 229-241 (총 13pages)
4,800
초록보기
4,0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중국어권의 한국문학 연구 현황 조사와 분석

고인덕
중국어문학회|중국어문학지  15권 0호, 2004 pp. 243-273 (총 31pages)
5,100
초록보기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《상서》에 나타난 어기부사(語氣副詞) 고찰

유선영
중국어문학회|중국어문학지  15권 0호, 2004 pp. 295-328 (총 34pages)
6,900
초록보기
5,9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중국 상고음을 통한 한국 고대한자음의 연구(1)

김경숙
중국어문학회|중국어문학지  15권 0호, 2004 pp. 329-345 (총 17pages)
5,200
초록보기
4,0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5,100
초록보기
4,000
키워드보기
초록보기

현대중국어 이중목적어구문의 통사적 분석

전기정
중국어문학회|중국어문학지  15권 0호, 2004 pp. 363-384 (총 22pages)
5,700
초록보기
키워드보기
초록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