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

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

> 한국독일언어문학회(구 독일언어문학연구회) > 독일언어문학 > 57권 0호

낡은 가죽 부대에 넣은 새 포도주 -최근 독일 서정시에 나타난 장르경계 넘나들기 유희

Neuer Wein in alten Schlauchen -das Spielen mit den Genregrenzen in der zeitgenossischen deutschsprachigen Lyrik

프리더슈타펜벡 ( Frieder Stappenbeck )

- 발행기관 : 한국독일언어문학회(구 독일언어문학연구회)

- 발행년도 : 2012

- 간행물 : 독일언어문학, 57권 0호

- 페이지 : pp.87-106 ( 총 20 페이지 )


학술발표대회집, 워크숍 자료집 중 1,2 페이지 논문은 ‘요약’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,

구매 전에 간행물명,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.

6,000
논문제목
초록(한국어)
이 논문은 서정시의 형식이 장르경계를 넘나드는 것을 주제로 하였다. "최근"이라는 표현에서 너무 벗어나지 않도록 하기위해 지난 20년간의 시인들만을 다루었다. 이 분석의 기초는 "호모 루덴스"의 구성이고, 시와 유희를 동일선상에 놓고 다룬다. 다시 말하면 인 논문은 시적이 유희만을 토대로 연구한 것이 아니고, 시인들 두어스 그륀바인, 오스카 파스티오르, 페터 마이발드, 로버트 게른하드, 칼 리하 등의 다양한 형식의 시들을 중심으로 연구했다. 형식적인 틀과 규칙을 고수하는 양식과, 끊임없이 비판적이고 상투적인 질문을 던지는 포스트모더니즘의 사상이 긴장상태를 이룬다. 이 대립을 통해서 장르의 경계를 패러디하며 다루거나 경계를 허물거나 확장할 수 있다. 전통적으로는 매우 경직된 형식을 작추고 있는 소네트였지만 시인들이 시를 쓰는 데에는 매우 유용하게 작용하였다. 이 유희는 그 경계선을 원화시켰지만, 이를 통해서 더 높은 경지의 전실이 강하게 표현되어 있었다. 왜냐하면, 전통적인 규칙과 마음의 충동적인 자유로운 표현이 균형을 이를 수 있었기 때문이다. 그럼으로 학업과 대학강의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고, 섞이고 시의 내용 안에서 시의 형식을 다루는 이러한 작품들은 앞으로 더 연구하고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.

논문정보
  • - 주제 : 어문학분야 > 독문학
  • - 발행기관 : 한국독일언어문학회(구 독일언어문학연구회)
  • - 간행물 : 독일언어문학, 57권 0호
  • - 발행년도 : 2012
  • - 페이지 : pp.87-106 ( 총 20 페이지 )
  • - UCI(KEPA) : I410-ECN-0102-2013-850-002481213
저널정보
  • - 주제 : 어문학분야 > 독문학
  • - 성격 : 학술지
  • - 간기 : 계간
  • - 국내 등재 : KCI 등재
  • - 해외 등재 : -
  • - ISSN : 1229-0106
  • - 수록범위 : 1993–2020
  • - 수록 논문수 : 1251